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생존 수영 수업도 안 했는데 강의료…'수상한 입금'

입력 2019-03-19 21:23 수정 2019-03-22 21: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 '생존 수영'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학생들은 물론 일반 시민들도 수업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인천의 한 비영리 단체가 '생존 수영' 수업을 하면서 지자체에서 준 예산의 일부를 다른 곳에 썼다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시는 지난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생존 수영 사업을 벌였습니다.

한 비영리 사단 법인이 사업을 따내, 총 사업비 2억 7600만 원 중의 2억 5000만 원을 지원받았습니다.

강사 104명이 투입됐고, 6200여 명이 수업을 받았다고 합니다.

취재진이 강사 출석부와 관련된 계좌 사본, 시에 보고한 수업 증빙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같은 이름인데 서명한 글씨체가 다르거나, 수업을 하지도 않았는데 개인 계좌로 강사료를 입금한 정황이 나왔습니다.

보조 강사로 이름을 올린 사람 중 1명을 확인해봤더니 다른 사단 법인의 관계자 A씨였습니다.

강의료를 지급한 내역서와 강의 확인서에는 A씨가 한 강의에 3시간씩 수업했다고 나와 있습니다.

그런데 A씨는 당시 수영장에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씨는 생존 수영 수업에 수강생 400명을 소개하는 등 보조 업무를 한 대가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업을 진행한 법인 측도 수업 진행과 강사료 지급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경찰은 최근 내사에 들어가 지원금이 제대로 쓰였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인천시청도 관련 자료들을 경찰에 넘겼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