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진영, 지역구 부동산 투자해 '거액 차익'…매입시점 논란도

입력 2019-03-18 21:23 수정 2019-03-19 13: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용산에서 사들인 땅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대출까지 포함해 10억 원에 사들인 땅이 재개발을 통해서 아파트 한 채와 상가 두 채 분양권이 됐는데, 26억 원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허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한강로 3가를 포함하는 용산 4구역 정비사업. 이곳은 진영 장관 후보자의 국회의원 지역구입니다.

진 후보자의 부인은 2014년 6월 이 지역에서 땅 109㎡를 사들였습니다.

매입가는 10억 2000만 원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절반은 대출을 받았습니다.

이곳에는 현재 고층아파트 건설 공사가 진행중입니다.

진 후보자 부인의 지분은 그 사이 아파트 1채와 상가 2채 분양권으로 바뀌었고, 모두 26억 6000만 원으로 불어났습니다.

논란이 되는 것은 구입 시점입니다.

땅을 사던 때는 재개발이 지지부진했는데, 진 후보자는 서울시를 관할하는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을 맡을 즈음입니다.

매입 두 달 뒤 조합원들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면담했고, 한 달 뒤에는 용산4구역 TF가 구성됐습니다.

야당에서는 이해충돌도 문제삼습니다.

진 후보자가 인근에 들어설 용산공원을 적극적으로 홍보해왔다는 것입니다.

[진영/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 (2016년 8월) : 용산공원에서 마구 뛰놀 수 있는, 그 자리를 마련하겠다는 염원이 (국민에게 있는데) 아, 국토부에서 계속 개발하려고 그래요. 아, 끝없이 개발하려고 그래요.]

진 후보자 측은 "시세 차이는 송구스럽다"면서도 "평생 거주할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용산공원도 "2000년부터 주장해오던 것"이라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