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제는 7호선, 오늘은 분당선…잇단 열차 사고에 불안

입력 2019-03-15 21: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4일) 저녁 사고가 난 서울 지하철 7호선은 열차 바퀴가 철길을 벗어났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오늘은 분당선 지하철에서도 열차가 고장 나 멈췄습니다. 두 사고 모두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렇게 열차 사고가 끊이지 않자 시민들 불안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지하철 7호선 탈선, 승객 290여 명 대피
잇단 열차 사고…불안한 시민들

[갑자기 큰 흔들림 있잖아요 '쿵' 하면서…매캐한 냄새가 나고 연기도 차오르고]
[사람들이 불안하니까 열차 뒤쪽으로 다 이동하더라고요]

어제 저녁 탈선했던 지하철 7호선은 오늘 새벽 복구됐습니다.

오늘 첫차부터 정상 운행됐습니다.

사고는 어제 오후 7시 22분쯤 일어났습니다.

당시 열차는 수락산역에서 도봉산역으로 달리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열차 앞 쪽 바퀴가 철길을 벗어나면서 멈췄습니다.

승객 290여 명은 빠르게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사고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국토교통부는 바퀴가 이탈한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11시쯤에는 지하철 분당선에서도 사고가 났습니다.

왕십리역에서 서울숲역으로 달리던 열차가 선로에 멈춘 것입니다.

계속되는 사고에 지하철 타기가 무섭다는 말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김정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