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리갈하이' 진구, 구원 의뢰 거절…법정서 정면 대결 예고!

입력 2019-03-15 16:28

- 진구에게 트라우마를 안겼던 구원의 등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진구에게 트라우마를 안겼던 구원의 등장

'리갈하이' 진구, 구원 의뢰 거절…법정서 정면 대결 예고!

'리갈하이' 진구를 찾아온 구원, 소송을 의뢰한 이유는 무엇일까.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극본 박성진, 연출 김정현, 제작 GnG프로덕션, 이매진 아시아) 지난 10회에서는 고태림(진구)에게 극심한 트라우마를 안겼던 성기준(구원)이 등장해 강렬한 엔딩을 선사했다. 고태림 법률 사무소로 찾아와 "오랜만이네요"라는 비릿한 인사를 건넨 것. 보복 폭행까지 가했던 고태림을 찾은 이유가 궁금해지는 대목이었다.

고태림 법률 사무소를 찾아오기 전 성기준은 비서로부터 "아무래도 조과장이 소송을 할 모양입니다"라는 보고를 받았다. B&G 로펌을 언급하는 비서에겐 "아냐! 생각해 둔 데가 있어"라며 고태림을 찾아갔다. 그때 고태림은 법조계와 등을 돌리고 모든 의뢰인이 빠져나가 재산까지 처분하며 소송 문의 전화만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때마침 울린 초인종 소리에 부리나케 달려 나간 고태림은 성기준과 마주하고는 그 자리에 얼어붙었다.

이후 공개된 11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5655303)에서 고태림이 좋아하는 돈가방을 꺼내 보이며 "사건 하나 맡기려고"라는 성기준. 하지만 고태림은 "안 받아! 난 무례한 인간한테 의뢰 안 받는 주의"라며 거절했다. 결국 성기준은 B&G 로펌으로 향했고, 고태림은 부당 해고를 주장하며 성기준의 회사를 상대로 소송중인 직원들의 변호를 수임하며 정면 승부를 예고했다.

"난 받은 거 구억 구천만 배로 갚아줘야 직성이 풀린다"는 고태림은 성기준에게 통쾌한 복수를 할 수 있을까. B&G 로펌으로 발길을 돌려 강기석(윤박)을 지목한 성기준은 고태림을 상대로 또 어떤 계획을 세우고 있을까.

'리갈하이' 제11회, 오늘(15일) 밤 11시 JTBC 방송.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