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총 77개국 3000여명 지원…숫자로 보는 '스테이지K'

입력 2019-03-14 11:49

지구촌 모두가 즐기는 '글로벌 케이팝 챌린지'의 흥미로운 숫자들
제작진, 8개 도시에서 지원자들 직접 눈으로 검증
'Dreams come true'의 주인공은 누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구촌 모두가 즐기는 '글로벌 케이팝 챌린지'의 흥미로운 숫자들
제작진, 8개 도시에서 지원자들 직접 눈으로 검증
'Dreams come true'의 주인공은 누구?

총 77개국 3000여명 지원…숫자로 보는 '스테이지K'

JTBC의 새로운 글로벌 케이팝 챌린지 프로그램 '스테이지K'(연출 김노은 김학민)가 첫 '드림스타'로 레드벨벳의 출연 소식을 알리며 음악 팬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이런 가운데, '스테이지K'는 준비 과정에서부터 남다른 '숫자 열전'으로 글로벌 케이팝 팬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역대급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음악 예능의 명가 JTBC는 글로벌 케이팝 팬들이 꿈에 그리던 스타의 무대를 재현하며 선의의 경쟁을 벌이는 프로그램 '스테이지K'를 위해 전세계를 돌며 글로벌 예선을 치렀다. 무려 77개국에서 케이팝을 사랑하는 지원자들이 나섰고, 이 살벌한 경쟁을 통과한 이들이 '스테이지K' 본 방송을 통해 드림스타의 앞에 선다. 준비 과정에서 드러난 흥미로운 숫자들로 '스테이지K'의 기대되는 면모 3가지를 짚어본다. 

#총 77개국, 3000여명 지원자의 '케이팝 챌린지'
'스테이지K'는 전세계를 대상으로 케이팝 댄스 실력자를 찾아 '드림스타'의 무대를 재현하는 프로그램이다. 꿈에 그리는 '드림스타'의 앞에 설 수 있는 기회를 잡기 위해 77개국에서 1차 영상 평가를 통과한 현지예선 참가자 3000여 명이 나섰다.

방송마다 각각 다른 국가에서 온 참가자들이 팀을 구성해 '드림스타' 앞에서 무대를 선보이며 '케이팝 댄스 국가대항전'을 펼친다. 이 중에선 낯선 나라에서 온 참가자들도 포함돼, 이들이 과연 케이팝을 어떻게 해석한 무대를 선보일 지가 관전 포인트다.  

#최다 인원 참여 도시: 프랑스 파리
제작진은 올해 초 전세계를 돌며 총 8개 도시에서 예선을 펼쳤다. 8개 도시는 도쿄(일본), 홍콩, 하노이(베트남), 방콕(태국), 파리(프랑스), 멕시코시티(멕시코), LA(미국), 뉴욕(미국)이었으며, 영상을 통해 출사표를 던진 참가자들이 직접 제작진 앞에서 무대를 펼쳤다.

이 중 가장 많은 참가자가 모인 도시는 프랑스 파리였다. 이는 대부분의 유럽 참가자가 파리 예선에 몰였기 때문이라고 해석된다. 동시에 유럽 대륙에서 한껏 뜨거운 케이팝의 열기 또한 입증한다. 두 번째로 참가자가 많았던 도시는 멕시코시티로, 먼 거리 탓에 생소할 수 있는 남미 참가자들에 대한 관심을 끌었다. 한류의 원조 국가라 할 수 있는 일본 도쿄가 세 번째 자리를 차지했다.

#10대부터 40대 중반까지…나이와 국경 초월한 '케이팝 러버즈'
전세계를 돌며 치른 글로벌 예선이었던 만큼, 나이와 국경을 초월해 케이팝 드림스타에 대한 사랑으로 똘똘 뭉친 참가자들이 줄을 이었다. 제작진에 따르면 얼굴을 드러내지 않는 이슬람 문화의 상징인 '히잡'을 두른 여성 참가자는 물론, 40대 중반의 나이에도 수준급으로 격렬한 케이팝 댄스를 소화하는 참가자까지 다채로운 팬들이 꿈의 무대에 도전했다.

예선에 참가하기 위한 참가자들의 눈물겨운 노력 역시 제작진을 감동시켰다. 현지 예선 장소까지 8시간 동안 비행기를 타고 온 참가자는 물론, 기차를 30시간씩 타고 왔다는 참가자들도 있었다.

'스테이지K' 제작진은 "10대는 물론, 40대 중반에 이르기까지 참가자의 연령이 다양했으며 현지 예선 참가를 위해 온갖 수고를 감수한 경우도 많았다"며 "태어난 나라의 문화, 세대에 상관없는 케이팝에 대한 열정을 예선 참가자들을 통해 느낄 수 있었다. 본 방송을 앞두고 다시 한 번 전세계의 '스테이지K' 지원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글로벌 케이팝 챌린지 '스테이지K'는 4월 초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 : JTBC '스테이지K' 예고 캡처)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