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금·비자발급 정지 등 '징용배상 보복'?…일본서도 우려

입력 2019-03-14 09:12 수정 2019-03-14 14: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일본 기업 자산 압류 등을 두고 오늘(14일) 한·일 외교당국이 국장급 협의를 하는데요. 앞서 일본의 아소 부총리는 자국 기업의 피해가 있다면 경제적 보복 조치를 할 것이라고 언급을 했습니다. 송금 정지, 비자발급 정지 구체적인 방안들을 말했는데 일본 정부 내에서도 무리한 발언이라는 말이 나왔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가 한국에 대한 보복조치를 구체적으로 언급했습니다.

[아소 다로/일본 부총리(중의원 재무금융위원회) : 송금 정지, 비자 발급 정지 등 여러 보복조치가 있지만 그전에 우선 교섭하는 중입니다.]

대화는 하겠다고 했지만 압박 수위는 높인 것입니다.

특히 자산 압류 등으로 일본 기업에 피해가 생기면 대응 단계를 점점 높여가겠다고 했습니다.

그동안 자민당을 중심으로 대항조치를 해야한다는 말이 나온 적은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 인사가 구체적인 방법을 말한 건 처음입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 안에서도 이런 조치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소 부총리가) 언급한 보복조치를 실행하면 일본 경제에 영향이 너무 크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에만 영향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일본 정부에서조차 이런 발언이 나오는 건 한국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