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택 향하던 전두환, 응급실 들러…12시간 만에 귀가

입력 2019-03-12 07: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두환 씨는 광주 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은 뒤 서울 집으로 돌아오던 도중 갑자기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들렀습니다. 응급실에서 20분가량 머문 뒤 다시 연희동 집으로 향했는데 집 앞에서 성난 시민들을 만났습니다.

조익신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1일) 오후 4시 15분쯤 광주지법을 빠져나온 전두환 씨.

저녁 8시를 조금 넘겨 서울 연희동 자택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그런데 8시 20분 쯤 집 근처에서 갑자기 행선지를 바꿨습니다.

전 씨의 차량은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응급실에 들른 전 씨는 20분가량 병원에 머물며 간단한 진료를 받았습니다.

일부에서는 서울과 광주를 왕복 8시간 오가며 건강에 무리가 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응급실에서 나온 전 씨는 주변의 도움 없이 스스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전 씨의 자택 앞에서는 시민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전두환 야 이x아, 내란 수배자 전두환! 야 이x 전두환, 전두환을 구속하라]

전 씨가 귀가하기 1시간 전쯤에는 오토바이를 탄 시민 2명이 전 씨의 집 대문에 날계란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12시간 동안 이뤄진 전 씨의 '화려한 휴가'는 "이거 왜 이래"라는 한마디만 남긴 채 마무리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