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질문 안 들린다" 헤드셋 쓰고 조는 듯한 모습도…'딴청' 일관

입력 2019-03-11 20:13 수정 2019-03-11 22:12

이순자씨, 재판 끝날 무렵 두툼한 편지 전달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순자씨, 재판 끝날 무렵 두툼한 편지 전달해


[앵커]

23년 만에 법정에 선 전두환 씨는 1시간 20분 가량 재판을 받았습니다. 재판장의 질문이 잘 들리지 않는다면서헤드셋을 쓰고 내내 고개를 떨궈서 조는 모습을 보였다는 얘기도 나왔습니다. 재판 내내 혐의를 부인하는 전 씨를 향해서 방청석에서는 "살인마"라는 고성이 나왔습니다.

김백기 기자입니다.

[기자]

오후 2시 30분, 전두환 씨와 이순자 씨는 입을 다문채 굳은 표정으로 법정에 들어섰습니다.

전 씨는 이순자 씨, 변호인과 함께 검사석 맞은편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재판장인 장동혁 부장판사가 전 씨에게 생년월일과 주소를 확인하자 "잘 들리지 않는다"고 답했습니다.

준비된 헤드셋을 쓴 뒤에야 "맞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검찰이 준비한 화면 자료를 이용해 전 씨의 공소사실을 낭독하는 사이 전 씨는 부인 이순자 씨와 자리를 바꿔 앉았습니다.

변호를 맡은 정주교 변호사가 혐의를 전면 부인하자 방청석에서는 "거짓말이다"는 고성이 터져나왔습니다.

하지만 전 씨는 눈을 감은 채 한 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종종 고개를 떨구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전 씨 옆에서 내내 말 없이 앉아 있던 이순자 씨는 재판 말미에 나섰습니다.

검사와 잠깐 대화를 나누다 두툼한 편지봉투 하나를 재판장에게 전달했습니다.

장 부장판사는 "재판에 임하는 느낌 등을 적은 글로 이해하겠다"며 오후 3시 45분쯤 재판을 끝냈습니다.

전두환 씨가 법정을 나서자 일부 방청객들은 '전두환 살인마'라고 외치기도 했습니다.

전 씨 차량도 성난 시민들에게 둘러싸였습니다.

이때문에 전씨 일행은 재판이 끝난 뒤 30분 가까이 법정동 밖으로 나오지 못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