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간부들 투표 행보로 본 정책방향…과학·교육 '올인'

입력 2019-03-11 10:20 수정 2019-03-11 11:58

김정은 이어 리수용도 김책공대 찾아…'경제 기반 마련' 총력 의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정은 이어 리수용도 김책공대 찾아…'경제 기반 마련' 총력 의도

북 간부들 투표 행보로 본 정책방향…과학·교육 '올인'

북한이 김정은 2기 출범을 위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마친 가운데 주요 간부들이 과학·교육중시의 '일관된' 투표 행보를 보여 눈길을 끈다.

조선중앙방송은 당과 정부 간부들이 10일 실시된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 참여하기 위해 저마다 각지 투표소를 잇달아 찾아 한표를 행사했다고 보도했다.

눈에 띄는 것은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북한 최고의 이공계 종합대학인 김책공업종합대학(김책공대) 투표소를 찾아 홍서헌 김책공대 총장에게 투표했다고 전한 대목이다.

앞서 북한 매체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김책공대를 찾아 투표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의 전반적인 대외 정책을 총괄하는 리 부위원장이 김 위원장과 함께 투표소에 동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함께 최룡해 당 부위원장은 장철 국가과학원 원장에게 투표한 것을 비롯해 김평해·박태성 당 부위원장도 각각 김일성종합대학과 평양교원대학 투표소를 찾았다.

이는 그만큼 북한이 경제발전의 토대가 되는 과학·교육 분야를 중시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교육지원은 조국의 미래를 위한 애국사업' 제목의 기사에서 "국력경쟁에서 기본의 기본은 과학기술 경쟁이며 그를 안받침하는 것은 교육경쟁"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다른 사업에는 좀 지장을 주는 한이 있더라도 교육에 필요한 물질적 보장사업은 우선적으로, 책임적으로 하여야 한다"고 독려했다.

신문은 '과학기술로 흥하는 일터' 제목의 별도 기사에서도 여러 가지 약 제품을 생산하는 희천고려양공장이 호평을 받고 있다며 "과학기술을 앞세워 제품의 질을 높였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지난 6일 제2차 전국 당초급선선일꾼대회 참가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과학기술 발전과 전민과학기술 인재화를 추동하는 선전선동활동을 적극 벌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 일선'을 찾아 한표를 행사한 간부들도 있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대의원 후보인 오영재 김종태전기기관차연합기업소 지배인에게, 김정은 정권의 경제정책 실행을 관장하는 총책임자인 박봉주 내각 총리는 리종철 황해제철연합기업소 1내화물직장 소성작업반 반장에게 투표했다.

이 밖에도 간부들은 평양곡산공장, 평양기초식품공장, 북창화력발전연합기업소 등에 마련된 투표소를 잇달아 찾았다고 중앙방송은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