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탄핵 2년 맞아 민주당 "탄핵부정 충격", 한국당 침묵

입력 2019-03-10 13:00

바른미래 "문재인정부…'선민의식' 전에 헌법 수호하는 정부 되길"
평화 "탄핵주역이 개혁 발목", 정의 "한국당의 박근혜 사면 언급은 촛불 부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바른미래 "문재인정부…'선민의식' 전에 헌법 수호하는 정부 되길"
평화 "탄핵주역이 개혁 발목", 정의 "한국당의 박근혜 사면 언급은 촛불 부정"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2주년을 맞은 10일 민주주의와 헌법적 가치의 중요성을 일제히 되새겼다.

그러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촛불정신의 의미를 앞세우며 한국당 일각의 '탄핵부정' 태도를 정면으로 비판한 반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문재인정부에 대한 실망감을 표시해 온도차는 뚜렷했다.

박 전 대통령이 당적을 보유했던 자유한국당은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탄핵은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국민들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적 가치를 국민과 국회가 몸소 확인한 사건"이라며 "광장의 촛불은 전 세계에 경외감을 줬고, 대한민국 민주주의 지평을 넓혔다"고 평했다.

그는 "촛불이 던진 물음에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으로 대답할 책임은 국회에 있다"며 "특히 제1야당에서 나오는 탄핵부정과 사면 등의 발언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시점에 많은 충격과 우려를 낳고 있다"며 한국당을 겨냥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대통령 박근혜를 탄핵한다'는 선고를 들으면서 눈시울을 붉혔던 때가 생각난다"며 "민심이 제대로 반영되는 선거제도 개혁과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분산하는 개헌은 우리가 꼭 이뤄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통령 탄핵을 겪으면서 깨끗하고 정의로운 나라가 되길 바란 국민들에게 문재인정부는 많은 실망을 주고 있다"며 "'선민의식' 이전에 스스로가 헌법을 수호하는 정부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탄핵 2년간 정치권과 정부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탄핵 주역 세력은 여전히 개혁의 발목을 잡고 있고, 정부는 개혁과 민생문제 해결에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다"며 "여야 4당은 선거제개혁과 민생입법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절차)에 올려야 하고, 한국당은 비정상적 언행을 당장 멈춰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입에서 거론된 박근혜 사면은 촛불혁명에 대한 불복이자 거부이자 '도로 친박당 선언'"이라며 "국민을 두려워한다면 한국당 지도부는 국정농단 부역과 방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해야지 친박 세력 모으기에 '올인'할 때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