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95명 재산 합치니 12조…사각지대 자산가 '탈세 조사'

입력 2019-03-07 20:58 수정 2019-03-22 23: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세청이 탈세 혐의가 있는 전국의 자산가 95명에 대해서 동시 세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중견기업 사주, 땅 부자들이 주요 대상인데, 이들의 재산을 합치면 12조 원이 넘습니다. 재산은 이렇게 재벌급인데 감시는 상대적으로 느슨했다는 지적에 작정하고 들여다보기로 한 것입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중견기업 사주 A씨, 증여세를 내지 않고 손자에게 회사를 물려줄 궁리를 합니다.

일단 손자 명의로 작은 적자 기업 하나를 사들였습니다.

이어 자신의 회사 땅을 헐값에 손자 기업에 넘깁니다.

손자는 기업 가치가 오른 덕에 할아버지 회사의 경영권을 물려받는데 필요한 돈을 마련합니다.

일부 재벌들이 동원한 탈세 수법과 판박이입니다.

하지만 대기업도, 상장법인도 아니어서 감시는 상대적으로 느슨했습니다.

A씨를 포함해 이번에 국세청의 세무조사 대상이 된 자산가는 95명입니다.

지난 반년간 중견기업 사주일가, 부동산 부자 등을 대상으로 탈세 정황을 추적한 결과입니다.

이들이 보유한 재산은 총 12조 6000억 원, 한 사람당 평균 1330억 원입니다.

[김명준/국세청 조사국장 : (이런 기업은) 10년에 한번 조사를 받을까말까…업종별 평균 수준 정도로 소득 신고를 하면 사실상 탈세를 했는데도 저희 정기조사 대상자 선정에서는 빠지는 측면이 있습니다.]

중견기업이 사각지대라는 지적에 공정거래위원회도 올해 이들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일감 몰아주기 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김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