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MB, 보석허가에 옅은 미소…지지자들에 "지금부터 고생이지"

입력 2019-03-06 15:20

변호인·검찰 희비 엇갈려…재판부에 "철저하게 공사 구분" 약속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변호인·검찰 희비 엇갈려…재판부에 "철저하게 공사 구분" 약속

MB, 보석허가에 옅은 미소…지지자들에 "지금부터 고생이지"

재판 내내 수척한 모습을 보이던 이명박 전 대통령은 6일 법원이 조건부 보석 허가를 제안하자 입가에 옅은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5분께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공판을 시작했다.

재판부 변경으로 100분간 검찰과 이 전 대통령 측 항소 요지를 들은 후 이 전 대통령의 보석 청구에 대한 설명은 오전 11시 55분께 시작됐다.

이 전 대통령은 증인석에 서서 책상을 짚은 채 재판부의 보석 허가 결정 이유를 들었다.

"불편하면 잠깐 앉아도 된다"는 재판장의 제안에도 계속해서 서 있던 이 전 대통령은 재판부 설명이 끝나갈 무렵 힘에 겨운 듯 의자에 앉았다.

재판부가 주거지 및 통신·접견 대상 제한 등 조건을 제시하고 변호인과 상의할 시간을 준다며 10분간 휴정하자, 구치감으로 들어가는 이 전 대통령의 얼굴엔 옅은 미소가 번지기도 했다.

변호인들은 만면에 웃음을 머금었고, 검찰은 굳은 표정 일색이었다.

다만 재판을 지켜보던 지지자들은 "이런 조건은 난생처음 본다", "구치소는 면회라도 가지 이건 면회도 못 간다"며 부정적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재판부 조건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한 이 전 대통령은 "(조건) 내용을 숙지했느냐"는 재판장 질문에 "숙지했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조건을 그대로 이행할 수 있겠느냐"고 묻자 "증인 이런 사람들은 제가 구속되기 이전부터도 오해의 소지 때문에 하지(만나지) 않았다"며 "철저하게 공사를 구분한다"고 단언했다.

보석 절차를 밟기 위해 법정을 떠나 구치감으로 이동하는 이 전 대통령의 곁으로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 등 지지자들이 몰려들어 악수를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옅게 웃으며 "지금부터 고생이지"라고 말했다.

지지자들은 이 전 대통령을 향해 "건강하세요"라고 외쳤다. "교도관들도 고생 많으셨다"고 인사를 건네는 이들도 있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