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르는 대로 '결말이 달라져요'…바꿀 수 있는 영화·동화

입력 2019-03-05 15: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영화를 보다보면, 나라면 저렇게 이야기를 끌고 가지 않았을텐데, 저렇게 결말을 내지 않았을텐데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내가 바꿀 수 있는 영화, 또 동화가 있다고 합니다.

권근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동화 속 '피노키오'는 꼭 나무로 만들어야 했을까, 한번쯤 이런 의문을 가진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제는 다른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동화 '피노키오' : 이 나무를 깎아서 만들까, 이 헝겊으로 만들어도 예쁘겠는데.]

[나무로 만들려면 미미? 헝겊으로 만들려면 퐁퐁?]

흥겨운 음악과 함께 동화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갑니다.

[정승우/서울 목동 : 게임하는 것 같이 선택하는 게 재미있었어요. 결과가 달라지니까.]

영화에서도 관객은 주인공이 먹을 아침 메뉴 같은 사소한 것부터 시작해 취업과 생사까지 결정합니다.

[영화 '블랙미러: 밴더스내치' : 과거는 조작할 수 없어, 스테판. 시간이 지나면 선택은 바꿀 수 없는 거야.]

그 선택에 따라 40분짜리 단편영화가 되기도 하고 5시간짜리 장편영화로 탈바꿈하기도 합니다.

시청자들은 '90분이면 될 영화를 세 시간째 보고 있다', '나도 어떻게 살아갈지 모르겠는데, 주인공의 인생을 책임지고 있다'며 경험을 공유합니다.

직접 그린 이야기의 전개순서를 올려놓기도 합니다.

영화 속 노래를 따라부르는 상영회가 열리고 팬들의 참여를 이끌어낸 콘서트 영화가 나오듯, 영화도 동화도 게임처럼 직접 선택해 또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방향으로 새로워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