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서 무혐의' 김학의 사건 반전?…경찰, 3만건 증거 누락

입력 2019-03-04 21:13 수정 2019-03-22 23: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013년 이른바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았던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은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지요. 관련 동영상에 등장한 인물을 김 전 차관으로 특정할 수 없다, 이것이 이유였습니다. 그런데 검찰보다 먼저 수사를 했던 경찰이 당시 핵심 인물들에게서 확보한 디지털 증거 3만여 건을 검찰에 보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채윤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013년 당시 김학의 대전고검장은 박근혜 정부 첫 법무부 차관에 임명됩니다.

그런데 별장에서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취임 엿새만에 불명예 퇴진했습니다.

경찰의 수사 결과를 넘겨 받은 검찰은 두 차례 수사에서 모두 무혐의로 결론냈습니다.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이 이어졌지만, 동영상 속 인물을 특정할 수 없다며 더 이상의 증거가 없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경찰이 당시 확보한 디지털 증거 수만 건을 검찰에 넘기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은 "당시 경찰이 사진과 동영상 등 3만여 건의 자료를 확보했지만 언론에 보도된 동영상 등 4개 파일만 검찰에 보냈다"며 "성접대 의혹을 받던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컴퓨터와 휴대전화에서 복구한 파일도 검찰에 보내지 않은 걸로 파악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사단은 경찰이 당시 디지털 증거를 누락한 경위를 오는 13일까지 답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