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폐원 불사" vs "사법처리"…강대강 치닫는 유치원 대란

입력 2019-03-03 20:10 수정 2019-03-03 22:05

한유총 "휴원 넘어 폐업 투쟁"
교육감, '설립인가 취소' 경고…사법처리도 검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유총 "휴원 넘어 폐업 투쟁"
교육감, '설립인가 취소' 경고…사법처리도 검토

[앵커]

'유치원 대란'에 대한 우려가 점점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유치원 개학을 무기한 연기한데 이어 한 발 더 나가 폐원도 불사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수도권 지역의 교육감들은 오늘(3일)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한유총의 설립인가를 취소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정부는 개학을 연기하는 유치원의 사법처리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한유총과 교육 당국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학부모들의 혼란은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김백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철/한유총 정책홍보국장 : 계속 비열하게 불법적으로 우리를 탄압하면 우리는 준법투쟁을 넘어 폐원투쟁으로 나아갈 것을 검토하겠습니다.]

한유총은 개학 연기가 유치원장의 고유 권한이라고 거듭 주장 했습니다.

정부의 강경 대응이 계속되면 유은혜 사회부총리를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개학 연기에 참여하는 유치원을 협박하고 숫자를 줄였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수도권 지역 교육감들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개학 연기는 명백한 불법이라며 강력한 제재를 경고했습니다.

[조희연/서울시 교육감 : 교육단체로서의 책무성을 망각한 한유총에 대한 설립허가 취소를 진행하겠습니다.]

서울, 경기, 인천 교육청은 5일까지 문을 열지 않는 유치원은 사법 당국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경남교육청은 오늘까지 개학 연기를 철회하지 않는 유치원에 대해 특별감사와 재정지원 중단, 검찰 고발 등의 제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광주교육청 등 일부 교육청은 긴급재난문자로 '돌봄' 신청을 안내하는 등 유치원 대란 사태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