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친일잔재 청산은 국가 의무"…성의 있는 사과도 촉구

입력 2019-03-01 20:16 수정 2019-03-20 0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 한·일관계가 나빠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일) 3·1절 100주년 기념식에서 어떤 메시지를 낼지도 관심이었습니다. 직접적인 비판은 없었지만 완곡한 어법으로 올바른 역사 인식과 성의있는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또 "친일잔재 청산은 국가의 의무"라고도 말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관련 이야기를 하기에 앞서 관계를 악화시키려고 하는 것은 아니라는 말로 시작했습니다.

[이웃 나라와의 외교에서 갈등 요인을 만들자는 것이 아닙니다.]

한반도 평화에 있어 일본의 역할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진정성 있는 사과가 필요하다는 점은 분명히 했습니다. 

[힘을 모아 피해자들의 고통을 실질적으로 치유할 때 한국과 일본은 마음이 통하는 진정한 친구가 될 것입니다.]

"역사를 거울삼아"라는 표현으로, 올바른 역사 인식을 우회적으로 촉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친일잔재의 청산은 너무나 오래 미뤄둔 숙제"라고 표현하며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잘못된 과거를 성찰할 때 우리는 함께 미래를 향해 갈 수 있습니다. 민족정기 확립은 국가의 책임이자 의무입니다.]

없애야 할 대표적인 일제강점기의 잔재로는 '색깔론'을 꼽았습니다.

일제가 독립군을 사상범으로 몰아 탄압하며 생긴 '빨갱이'라는 단어가 지금까지 정치적으로 활용되고 있다며 한 말입니다.

[서로에 대한 혐오와 증오를 버릴 때 우리 내면의 광복은 완성될 것입니다.]

노가미 고타로 일본 관방 부장관은 오늘 오후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이 한·일 협력의 중요성을 언급했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