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항로이탈 러 화물선, 광안대교 '쾅'…선장 알코올 농도 0.086%

입력 2019-02-28 18:52 수정 2019-02-28 19:52

충돌 전 선착장 유람선도 들이받아…해경 "음주운항 여부 확인 중"
부산시, 충격받은 하판 진입램프 1곳 차단한 채 안전 여부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충돌 전 선착장 유람선도 들이받아…해경 "음주운항 여부 확인 중"
부산시, 충격받은 하판 진입램프 1곳 차단한 채 안전 여부 조사

항로이탈 러 화물선, 광안대교 '쾅'…선장 알코올 농도 0.086%

부산항을 출항한 러시아 화물선이 광안대교를 들이받아 교량 구조물 일부가 파손됐다.

28일 오후 4시 23분께 6천t급 러시아 화물선 씨그랜드(SEAGRAND·5천998t급)호가 부산 광안대교 하판 10∼11번 사이 교각을 들이받았다.

화물선 머리 부분에 있는 구조물이 다리와 충돌했으나 현재까지 인명 피해나 해상 오염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부산해경은 설명했다.

부산해경은 신고 접수 후 현장에 출동해 사고를 낸 선박에 정선 명령을 내린 뒤 선장 등 선박 운항 담당자 등을 상대로 음주 운항 및 운항 부주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해경에 따르면 광안대교 충돌지점 수심은 9m가량이며 정상적인 입출항 코스는 아니다

부산해경 관계자는 "먼바다 쪽으로 가야 할 선박이 왜 반대 방향인 광안대교 쪽으로 운항했는지, 사고 직후 도주하려 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고를 낸 선박은 광안대교에서 먼바다 방향으로 0.5마일(약 800m) 떨어진 안전해역에 머물며 조사받고 있으나 해경 관리하에 조만간 용호부두로 다시 복귀할 예정이다.

부산해경이 러시아인 선장 A씨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6%로 나왔다.

해상 음주운전 입건 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0.03%이다.

부산해경 관계자는 "해사안전법에 따라 음주 상태로 조타기를 조작하거나 조타기 조작을 지시한 사람은 처벌 대상이지만 배에서 단순히 술을 마시는 행위는 처벌 대상이 아니다"며 "선장의 음주 운항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부산해경은 조타실 내 CCTV 등을 확보해 사고 당시 실제로 운항한 사람이 누구인지 확인할 계획이다.

부산해경 관계자는 "선장의 음주 운항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선박은 사고 전날인 27일 오전 9시께 부산 용호만에 입항해 경북 포항에서 선적한 화물인 쇠파이프 1천495t을 내렸다.

이어 이날 오후 4시께 스틸코일 1천415t을 실은 뒤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출항할 예정이었다.

부산해경은 씨그랜드호가 광안대교 충돌 전인 오후 3시 44분께 용호만 선착장에 계류돼 있던 유람선 1척을 들이받아 유람선에 침수 피해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하고 광안대교 충돌사고와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시설공단은 광안대교 하판(대연동∼해운대 방향) 진입로 중 용호램프(49호 광장 램프)를 전면 차단한 채 전문가를 동원해 파손된 교량 구조물 안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공단 측은 전문가 판단에 따라 정상적인 차량 통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