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정은 DNA 정보 유출 막아라…이유 있는 '재떨이 시중'

입력 2019-02-27 21: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6일) 새벽 김정은 위원장이 잠깐 전용 열차에서 내려서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화제였죠. 동생인 김여정 부부장이 재떨이를 들고와서 담배꽁초를 직접 챙기는 모습도 영상에 잡혔습니다. 대북정보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건강이나 DNA 정보가 다른 나라 정보기관에 노출되는 것을 미리 막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입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26일 새벽, 전용 열차에서 내린 김정은 위원장이 담배를 태우자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재떨이를 들고 옆에 섭니다.

김 위원장이 담배꽁초를 버리자 곧바로 챙겨 갑니다.

대북정보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생체정보 노출을 철저히 막으려는 조치로 분석됩니다.

꽁초에 묻어있을 타액을 통해 다른 나라의 정보기관이 김 위원장의 건강이나 DNA 정보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 위원장의 땀이나 콧물을 닦은 휴지나 수건, 머리카락 등도 수거 대상입니다.

지난해 싱가포르 1차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후에도 북측 수행원은 직접 호텔 방을 마지막까지 정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유에 나설 때는 전용 화장실이 동원되기도 합니다.

대소변은 밀봉해 화학처리 등 특수한 과정을 거치거나 북한으로 회수해 가기도 합니다.

대북정보 관계자들은 이번 하노이 회담에서도 김 위원장의 건강 정보를 노출을 막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