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불편한 심기' 드러낸 일…"대북 인도지원·경협 않을 것"

입력 2019-02-26 21:37 수정 2019-02-27 00: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해 1차 북·미 정상회담 직전까지도 강도높은 대북 제재를 강조했던 일본은 2차회담을 코앞에 두고도 불편을 심기를 숨기지 않고 있습니다. 비핵화에 성과가 있더라도 일본은 북한에 인도적 지원과 경제협력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미국에 전달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북한에 경제 협력을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미국에 전달했다."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합의가 나오더라도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입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마이니치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외무성 간부를 인용해 비핵화가 합의문에 담겨도, 북한이 이를 실행한다는 보증이 없기 때문에 경제적 지원은 시기상조라고 했습니다.

일본의 강경한 방침에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분야도 포함됐다고 했습니다.

UN세계식량계획, UN아동기금 등 대북 인도지원을 고려 중인 국제기구에 "일본이 낸 분담금을 북한에 쓰지 말라"고 통보했다는 것입니다.

마이니치는 "대북 경제지원 카드는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 카드로 아껴두겠다는 의도"라고 분석했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20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안이하게 타협해서는 안된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 경제협력 등을 일본의 협상카드로 활용하는 것이 한반도 화해 분위기 속에서 도리어 '재팬패싱'을 가속화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