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디미스트' 조심…유명 브랜드서 알레르기 유발 물질

입력 2019-02-26 22:03 수정 2019-02-27 11:48

식약처, 지난해 10월 사용금지 행정예고
해당 업체 "법으로 금지 전까진…" 판매 여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식약처, 지난해 10월 사용금지 행정예고
해당 업체 "법으로 금지 전까진…" 판매 여전

[앵커]

향수 대신에 바디미스트를 쓰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데요. 이니스프리 등 유명 브랜드 제품에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화학 물질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업체들은 여전히 판매를 하고있습니다. 아직 금지법이 통과되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수분을 공급해주고 향기도 나는 바디미스트.

요즘처럼 건조할 때 몸에 많이 뿌립니다.

피부에 직접 닿는데다가 코를 통해 몸 속으로 들어갈 수도 있는데 유명 브랜드 4개 제품에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HICC 성분이 나왔습니다.

향을 내기 위해 넣는 화학 물질인데 피부에 직접 닿으면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고 들이마시면 호흡기 질환도 생길 수 있습니다.

유럽연합에서는 오는 8월부터 화장품에 HICC를 못씁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사용 금지 조치를 하겠다고 지난해 10월 행정예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업체들은 HICC를 쓴 화장품을 판매 중단 하거나 리콜할 계획이 없다고 합니다. 

아직 법이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소비자들은 불안해합니다.

[윤혜수/서울 불광동 : 향수 대신에 (쓰는데). 좀 불안하죠. 몸에 안 좋은 거니까.]

소비자가 제품 성분을 꼼꼼히 살펴보고 구입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김제란/한국소비자원 식의약안전팀장 : 향료 성분명을 나열한다고 해서 소비자들이 그 성분이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향료라는 부분을 인지할 수 없습니다.]

소비자가 알아보기 쉽게 성분을 표기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