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 위원장, 하노이 도착…"북·미 정상 내일 단독회담·만찬"

입력 2019-02-26 13:32 수정 2019-02-26 13: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이제 카운트다운에 들어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조금 전 하노이의 숙소에 도착했고요.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시각으로 오늘(26일) 밤 베트남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두 사람이 이번 2차 담판에서 어떤 결과를 내놓느냐에 따라, 향후 한반도 정세의 방향을 가늠하는 중대한 분수령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비단 우리 뿐 아니라 전세계의 이목이 지금 베트남 하노이에 쏠리고 있습니다. 먼저 하노이 국제미디어센터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소현 기자, 김 위원장이 방금 전 하노이 시내에 도착했죠?
 

[기자]

네, 김 위원장은 한국시간으로 오후 1시쯤 하노이 시내에 있는 숙소 멜리아 호텔에 들어갔습니다.

중국과의 접경지역인 동당역에 오전 10시 15분쯤 도착했고, 약 2시간 남짓 차량으로 달려 도착한 겁니다.

당초 박닌성의 삼성전자 공장을 들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지만 그런 움직임은 없었습니다.

멜리아호텔 등 하노이 시내는 경계가 강화된 모습입니다.

[앵커]

앞서 김 위원장은 우리시간으로 오전 10시쯤 동당역에 도착했죠?

[기자]

네, 10시 15분쯤 도착했고요. 지난 23일 오후 평양을 출발해 4500여 km를 66시간 정도 달려온 겁니다.

열차가 도착한 지 약 10분 뒤에 내린 김 위원장을 보 반 트엉 베트남 공산당 선전담당 등이 영접했고, 김 위원장은 "반갑습니다"라고 인사를 건넸습니다.

앞서 동생인 김여정 제1부부장이 먼저 내려 상황을 살펴보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10시 25분쯤 역 앞에 대기하던 전용차를 타고 하노이로 향했습니다.

[앵커]

북·미 정상회담의 개략적인 윤곽이 나왔다고요? 두 정상이 몇 차례 만나는 겁니까?

[기자]

네, 백악관 측은 두 정상이 27일 저녁 일대일 만남에 이어 만찬을 함께 거라고 밝혔습니다.

만찬에는 통역 외에 폼에이오 국무장관과과 멀베이니 비서실장 대행이 함께 합니다.

북측에서도 두명이 나올텐데 김영철 부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이 함께 나올 수 있습니다.

본격 정상회담은 28일부터 하고, 두 정상이 정상회담, 오찬, 확대정상회담까지 한다면 최소 5차례 이상 얼굴을 마주할 걸로 예상됩니다. 

[앵커]

김 기자가 지금 하노이에 마련된 국제미디어센터에 나가있죠? 그곳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약 3500여 명의 기자들이 등록한 걸로 알려진 가운데, 전 세계 기자들이 모여들고 있습니다.

저도 이곳에 들어오면서 보안검색대를 몇 차례나 통과해야할 만큼 보안도 철저히 이뤄지고 있습니다.

당초 백악관 프레스센터가 김 위원장의 숙소인 멜리아 호텔에 설치됐었는데요.

멜리아 호텔이 김 위원장의 숙소로 확정되면서 백악관 기자들도 이곳으로 옮겨 오기로 결정이 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