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1절 100주년 남북 공동행사 무산…북 "어렵다" 통보

입력 2019-02-21 16:33 수정 2019-02-21 16:36

리선권, 오늘 통지문 보내 '시기적' 이유 거론…임시정부 견해차도 작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리선권, 오늘 통지문 보내 '시기적' 이유 거론…임시정부 견해차도 작용

3·1절 100주년 남북 공동행사 무산…북 "어렵다" 통보

정부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올해 3·1절에 개최하려던 남북 공동기념행사가 무산됐다.

통일부는 21일 "북한이 3월 1일에 하는 (남북) 공동 기념행사는 이번에 어렵겠다고 오늘 공식적으로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내 이런 입장을 알려왔다.

북측은 '시기적으로 공동행사를 준비하기가 어렵다'는 점을 주된 이유로 들었다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북측의 이번 통보로 3·1절 100주년 당일인 다음 달 1일에 남북이 함께 기념행사를 개최하기는 어렵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공동으로 기념하기 위해 실무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남측은 지난해 12월부터 북측에 3·1운동 100주년 계기 공동행사와 음악회 등 기념사업 관련 제안을 전달하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 등의 채널을 통해 북측의 의향을 타진해 왔다.

그러나 북측은 행사 개최와 관련해 그동안 구체적으로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통보는 3·1절을 9일 앞두고 이뤄졌다.

정상 간의 합의사항임에도 북측이 '시기적' 이유를 들어 어렵다는 뜻을 밝힌 것은 일단 1주일이 채 남지 않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모든 여력을 쏟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북한이 공동기념행사를 주저한 것은 임시정부와 관련된 남북 간의 견해차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간의 협의 과정에서도 임시정부와 관련한 입장 차이에 대한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정부는 3·1절 당일에 꼭 진행하지 않아도 되는 100주년 공동 기념사업은 계속해서 북측과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정부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북측과의 공동 기념행사 이외에도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 남북 대학생 한반도 평화·역사 대장정, 남북 공동 학술회의 등의 여러 사업을 구상했다.

통일부는 "공동 기념행사 하나가 시기적 상황상 어렵게 됐다고 전체 공동선언이 이행되지 않는다고 볼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