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택시단체 집회 "타다·풀러스 불법영업 중단" 촉구

입력 2019-02-20 15:26 수정 2019-02-20 15: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택시단체 집회 "타다·풀러스 불법영업 중단" 촉구

택시 단체들이 '타다', '풀러스' 등 승차공유 서비스를 '불법 택시영업'으로 규정하고 영업 금지를 촉구했다.

'불법 카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불법 카풀 추진하는 정부·여당 규탄대회'를 열고 "카카오 카풀은 일시적으로 중단했지만 풀러스, 타다 등이 아직 근절되지 않았다"며 "우후죽순처럼 늘어나는 플랫폼 사업자들의 불법 택시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금 바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소집해서 불법 카풀의 근거 조항인 여객법 81조를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연합회, 전국택시연합회 등 택시 4개단체 소속 택시 관계자 약 600명이 참석해 "택시 가족 다 죽는다 여객법 개정하라", "열사정신 계승하여 카풀사업 척결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정부와 여당이 상업적 카풀 앱을 금지하는 법 개정을 즉각 처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30만 택시 종사자와 100만 택시 가족 일동은 불법 카풀 앱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생존권 사수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카풀앱 등 불법 자가용 유상운송행위는 택시가족들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행위"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근절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결의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