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태우, 조국 수석 등 추가 고발…"특검수사 상황 파악 지시"

입력 2019-02-20 13:19 수정 2019-02-20 13: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태우, 조국 수석 등 추가 고발…"특검수사 상황 파악 지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20일 '드루킹 USB 파악 지시' 의혹과 관련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오전 11시 5분께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을 찾아 조 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그는 "드루킹 특검의 수사상황을 확인해보라고 지시한 사실과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감찰 무마 건에 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특감반에서 근무하던 지난해 7월 25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김경수 지사 수사상황을 확인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이 전 특감반장으로부터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2017년 하반기 유재수 전 국장의 비위 첩보가 입수돼 휴대폰을 감찰하는 등 상당 부분 조사가 이뤄졌는데도 윗선 지시로 무마됐다고 밝혔다.

이날 김 전 수사관은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환경부와 산하 기관장 관련 협의를 한 것은 정상적인 업무절차라고 밝힌 점을 두고 "청와대가 인사수석실을 통해 직접 개입한 사실을 시인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