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환경부 '낙하산 압력' 있었나…산하 기관장 '윗선 개입' 조사

입력 2019-02-20 08:15 수정 2019-02-20 13:53

검찰,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출국금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출국금지

[앵커]

검찰이 최근에 환경부 산하 기관의 임직원 추천 위원회 소속 위원들을 조사한 사실이 JTBC의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른바 '환경부 문건'에 이름이 나온 임원들이 그만둔 뒤에 사람을 새로 뽑는 과정에서 윗선이 압력을 넣었는지를 조사하기 위해서 입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최근 환경부 산하기관의 임직원 추천위원회 위원들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A기관의 기관장은 원래 있던 임기가 남았는데 갑자기 사직했습니다.

그리고 몇달 뒤 새로운 인물이 취임했습니다.

이른바 '환경부 문건'에서도 거론된 곳입니다.

검찰은 추천 위원들에게 새로 취임한 기관장을 포함한 주요 간부들이 어떻게 선발됐는지 확인했습니다.

특히 선발 과정에서 환경부 등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그동안 검찰은 환경부 문건에서 사퇴 압박을 받았다는 피해자를 조사해왔습니다.

여기서 나아가 이제는 문건 작성 이후 공석이 된 자리를 채우는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는지를 파악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내렸습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장관을 상대로 문건 내용을 보고받고 지시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했습니다.

김 전 장관은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