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타워즈 '광선검'…펜싱 종주국 프랑스서 정식 종목으로

입력 2019-02-20 09: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광선검 대결' 펜싱의 종주국인 프랑스가 광선검 대결을 정식 스포츠 종목으로 인정했습니다. 과거 쾌걸 조로와 로빈 후드가 그랬듯, 스타워즈가 더 많은 이들을 펜싱의 세계로 이끌어줄지 기대됩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어둠 속에서 빛나는 검들, 가전이나 장난감 전시장에서 벌인 행사가 아닙니다.

영화 '스타워즈' 속 광선검 대결을 닮은 이 대회는 프랑스 펜싱 협회가 주관한 공식 경기입니다. 

파리 북쪽의 한 도시에서 광선검 대회가 열렸습니다.

< 영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

손잡이에서 빛을 뽑아내는 진짜 광선검은 아니지만, 제법 그럴듯합니다.

[크리스티앙 르비외즈/광선검 제작자 : 버튼으로 불을 켜는, 여러 색깔과 모양의 기본형이 있고 다양한 소리와 효과를 내는 (것도 있습니다.)]
    
이 광선검, '라이트세이버'가 플뢰레, 에페, 사브르처럼 펜싱의 한 종목이 된 것입니다.

원형 경기장 안에서 3분 동안 대결해 머리와 몸통을 공격하면 5점, 팔다리와 손은 각각 3점과 1점을 받습니다.

펜싱과 마찬가지로 15점을 먼저 따는 쪽이 이깁니다.

전통의 올림픽 종목과 현대 기술, 그리고 판타지가 만났다고 할 수 있는데, 프랑스 펜싱협회는 과거 쾌걸 조로와 로빈 후드가 그랬듯, '스타워즈'가 더 많은 이들을 펜싱의 세계로 이끌어주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