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과격분자 놀이터 돼선 안 돼"…한국당 내서도 '자성론'

입력 2019-02-19 22: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과격분자의 놀이터가 돼선 안 된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자유한국당에서 나오는 목소리입니다. 이른바 '태극기 부대'로 불리는 세력이 한국당에 유입된 뒤에 당 행사장에 욕설과 고성이 난무하자, 당 내에서도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이겠지요. 그러나 일부 후보들의 경우에 이런 분위기에 휩쓸려서 부적절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허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8일) 대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합동연설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원색 비난하는 발언이 나왔습니다.

[김준교/자유한국당 청년최고위원 후보 : 저딴 게 무슨 대통령입니까? 저는 절대로 저자를 우리 지도자로 인정할 수 없습니다.]

행사장 밖에서도 욕설은 이어졌습니다.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가 과격한 언어로 뒤덮이자 한국당 중진들이 나섰습니다.

[김무성/자유한국당 의원 : 질서를 지키지 않는 과격한 사람들이 결국은 일을 그르치게 됩니다. 우리 당이 그런 과격분자들의 놀이터가 되어서는 안 된다 (고 생각합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이른바 '태극기 세력'의 지지를 받고 있는 김진태 후보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후보는 소셜미디어에 "이번 전당대회가 당의 화합과 미래를 위해 치러진다는 점을 유념해 달라"며 "보다 품격있는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적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