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짜뉴스, 수필까지 척척…사람처럼 글쓰는 AI 등장

입력 2019-02-19 21:44 수정 2019-02-20 17: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인공지능이 사람처럼 글을 스스로 써내는 기술이 나왔습니다. 단어를 제시하면 수려한 문장을 만들어 냅니다. 미국의 한 연구소가 개발한 것인데, 가짜뉴스를 실감나게 만들어내는 사례도 소개됐습니다. 이 연구소는 인공지능이 악용될 수 있다면서 관련기술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핵 물질을 실은 기차가 미국 신시내티에서 도난당했다.'

'기차가 어디에 있는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긴급 뉴스가 나왔습니다.

'없어진 핵 물질이 트라이앵글파크 연구소에서 나온 것'이라는 구체적인 정보도 포함돼 있습니다.

하지만 이 글은 인공지능, AI가 쓴 것입니다.

비영리연구소 '오픈AI'는 사람이 쓴 것처럼 글을 만들어내는 인공지능을 개발했습니다.

 이 인공지능은 800만 개의 웹페이지 글을 학습했습니다.

단어를 주면 사람이 쓴 것 같은 문장을 척척 만들어 냅니다.

뉴스뿐만 아니라 소설이나 수필도 써내고 과제를 수행할 능력도 있습니다.

소설 '반지의 제왕' 문구를 주면 다음 문장을 능숙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연구소측은 가짜 정보 확산 등에 악용될 우려가 있다며 이 AI 기술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