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무면허 10대에게 불법 렌터카 영업…결국 대형사고로

입력 2019-02-19 08:07 수정 2019-02-19 1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주 면허가 없는 10대가 몰던 차량이 첫 데이트를 하던 연인을 덮친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습니다. 이 운전자는 사고 엿새 전에도 같은 차를 몰다가 경찰에 붙잡혔는데, 어찌된 일인지 사고 당일에 또 차를 몰았습니다. 경찰은 10대들에게 불법으로 차를 빌려 준 렌터카 업자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0일 대전, 인도로 돌진한 승용차
연인이 되기로 약속한 첫날
숨진 여자친구
남자는 의식불명…

연인을 떠나보낸 29살 조모 씨는 최근 의식을 되찾았습니다.

아직 중환자실에 있지만 큰 고비는 넘겼습니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면허가 없는 18살 전 모 군이었습니다.

어떻게 차를 구했는지 궁금했는데, 페이스북 메시지 1통이면 충분했습니다.

21살 나모 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차를 빌려준다며 올린 글을 보고 메시지로 신청한 것입니다.

전 군은 하루에 15만 원을 주고 지난해부터 5차례 차를 빌렸습니다.

사고 엿새 전 같은 차량을 몰다 붙잡혔지만 차량은 별 문제 없이 나 씨에게 반환됐습니다.

최소한 이때는 전 군이 면허가 없는 것이 확인됐지만 나 씨는 또 차를 빌려줬습니다.

결과는 대형사고였습니다.

나 씨가 이 차량 이외에도 다른 차량 10여 대로 불법 렌트 영업을 해온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돈만 내면 나이도, 면허도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대포차를 이용하는 등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