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서만 내고 면접 오지 마라?…교사 채용 '들러리' 요구

입력 2019-02-18 21:23 수정 2019-02-18 23: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원서만 내고, 면접에는 오지 마라. 부산의 중고등학교들이 기간제 교사를 뽑으며 예비교사들에게 이런 요구를 했습니다. 입맛에 맞는 사람을 미리 뽑아놓고 규정을 지키기 위해 갑질을 한 것입니다. 다른 시도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부산 한 중학교에서 A씨에게 보낸 문자입니다.

기간제 교사를 뽑는다며 원서와 자기소개서를 내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내정자가 있으니 면접에 오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최소한 서류상으로는 3배수를 뽑아야 한다는 교육청 규정에 따라 구색을 맞추기 위한 꼼수입니다. 

[A씨 : 이미 내정자를 두고 거기에 맞는 들러리를 세우고 짜고 치는 사기극이다.]

이같은 채용비리는 최근 3년간 부산에서 확인된 것만 60건이 넘습니다.

전국 예비교사들이 가입한 인터넷 카페에는 이사장과 교장의 인사권 횡포를 폭로하는 글이 수두룩합니다.

교장 딸이 교사로 채용됐다는 증언부터 기간제 신분이라 잘못된 제안에 응할 수밖에 없단 푸념까지 다양합니다.

[A씨 : 자기네들 마음에 안 든다거나 이랬을 경우 바로 계약을 더 하겠단 얘기 없이…]

예비교사들은 부당채용을 막아달라며 국민청원운동에 나섰습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일선 교육청도 채용비리 실태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교육청이 기간제 교사 후보자들을 미리 뽑은 뒤 학교 수요에 맞춰 배정하는 방안도 다시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