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전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5G 장비, 저렴하지만 보안 취약"

입력 2019-02-18 10: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 전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5G 장비, 저렴하지만 보안 취약"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제임스 존스가 17일(현지시간) 중국의 5세대 이동통신(5G) 장비는 저렴하지만 보안상 안전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날 뮌헨안보회의에 참석한 존스 전 국가안보보좌관은 미국 CN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중국 장비는 저렴한 대신 보안상 취약하지만, 미국 기술은 그 반대라고 말했다.

존스는 "중국은 '우리는 저렴하고 믿을만하고 기술에 속임수를 쓰지 않았다'는 메시지로 사람들을 끌어당긴다"면서도 "그들은 '우리는 기술을 공유하지 않고 우리의 기술로 당신을 길들이지 않으며 당신의 국가에 협력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존스는 "미국 기술은 이와 정반대"라며 "이는 우리를 훨씬 안전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존스는 5G에 관해 미국 동맹국들에는 명확한 선택지가 있다며 "당신은 싸고 솔깃하지만, 당신의 개인정보와 지식재산권, 기밀을 베이징에 넘길 취약한 시스템을 택할 수도 있고 혹은 돈을 조금 더 투자해서 훨씬 더 안전한 사회를 만들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존스의 이런 발언은 중국 화웨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정부는 화웨이 장비에 도청과 정보 유출을 가능하게 하는 '백도어'(backdoor)가 숨겨져 있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중국 정부에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면서 세계 주요 통신 시장에서 화웨이 배제 움직임을 주도하고 있다.

존스는 중국 정부의 보조금 때문에 아시아 국가들이 저렴하고 앞서 나가는 5G 기술을 만들 수 있다면서 "마케팅에서는 미국이 중국보다 뒤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