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언론 "아베, 미 요청으로 트럼프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

입력 2019-02-17 20:32 수정 2019-02-17 22: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6일)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노벨평화상 수상 후보로 추천한 것이 아베 일본 총리라고 밝히자, 외신에서는 아베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을 헛갈린 것 아니냐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일본 쪽에서 확인한 결과 아베 총리가 한 이야기가 맞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정부가 부탁해서 한 일이라고도 했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한 것이 사실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아사히 신문 등은 "아베 총리가 미국 정부의 비공식 의뢰를 받고 지난해 가을쯤 트럼프 대통령을 후보로 추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측 요청을 받은 것은 지난해 6월 첫 북·미 정상회담 이후였다고도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를 깜짝 언급한 것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이었습니다.

백악관에서 국가비상사태 선포와 관련한 연설을 하던 중이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지난 15일) : 아베 총리가 노벨평화상을 나에게 줘야 한다고 일본을 대표해 추천했다고 들었습니다. 나는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의 진위를 놓고 여러 추측이 제기됐습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문 대통령을 헷갈린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노벨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처음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당혹스러워했던 일본은 진위 논란이 일자 관련 사실을 서둘러 밝힌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