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 사과 없던 TV 토론회…'촛불이냐 태극기냐' 신경전만

입력 2019-02-15 20:14 수정 2019-02-15 22: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5·18 망언'에 대한 파문이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당 대표 후보 간의 첫 TV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망언 파문에 대한 제대로 된 사과 발언은 나오지 않았고, 이념 공방같은 신경전만 벌였습니다. 이른바 '태극기 세력'을 끌어 안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첫번째 공통 질문은 '5·18 망언'에 대한 입장이었습니다.

오세훈 후보는 당사자인 김진태 후보를 직접 겨냥했습니다. 

[오세훈/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지역 정서를 무시하고 짓밟는 언동을 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잘못된 처신이다.]

그간 애매한 태도를 보였던 황교안 후보도 공세를 취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이런 말을 하는 것은 정말 우리가 삼가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일종의 협공이 펼쳐지자 김진태 후보는 "직접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며 피해갔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공청회 발언은) 주관적인 의견이고 이것은 앞으로 향후 과정에서 다소 평가를 받을 것이다.]

역시 사과는 없었고, 도리어 당 지도부를 비판했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윤리위에 이렇게 회부한, 좀 오락가락하는 행보를 보인 비대위 행보에 문제가…]

그러나 이른바 '태극기 세력'을 놓고서는 전선이 달라졌습니다.
 
황교안, 김진태 후보는 적극 옹호했지만…

[황교안/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태극기 세력은) 정말 이 나라를 위해서 지금까지 헌신하신 분들입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지금 정권에서 가장 두려워하는 세력이 바로 태극기 세력이다. 이분들 정말 열정 있으시죠…]

오세훈 후보는 직접적인 평가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이념 공방으로 신경전이 번졌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촛불인지 태극기인지 그 두 개 중에 어느 쪽을 선택하신 건지.]

[오세훈/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촛불집회에) 동조하러 나간 게 아니라…당연히 마음은 보수 쪽에 있죠. (중략) 질문을 왜 자꾸 막으세요?]

[김진태/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오세훈 후보) 부인께서는 러시아 막심 고리키 사회주의 혁명 작가의 작품을 연출한…]

[오세훈/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 사리에 맞지 않는 유치한 질문이라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