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하인드 뉴스] YS 아들, 한국당에 "아버지 사진 떼라" 왜?

입력 2019-02-15 21:29 수정 2019-02-15 23: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비하인드 뉴스 시간입니다. 오늘(15일)은 이성대 기자가 나왔습니다. 이 기자, 첫 번째 키워드 볼까요.

[기자]

첫 번째 키워드 보겠습니다. < 사진은 알고 있다 >

[앵커]

이쪽부터 이승만 전 대통령, 박정희 전 대통령 그리고 김영삼 전 대통령 사진인데 어떤 공통점입니까?

[기자]

바로 이 사진들이 걸려 있는 데가 어디냐 하면 한국당, 자유한국당 회의실 사진인데 2017년 홍준표 당시 대표 시절에 걸기 시작했습니다.

어떤 이유로 걸기 시작했는지 한번 먼저 들어보시죠.

[홍준표/전 자유한국당 대표 (2017년 11월) : (보수우파 적통을 이어받아) 건국 시대의 상징인 이승만 대통령, 조국 근대화 시대의 상징인 박정희 대통령, 민주화 시대의 상징인 김영삼 대통령의 사진을 당사에…]

[앵커]

저희가 앞서 비하인드 뉴스에서도 잠시 전해드린 바가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민주당에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 걸어놓지 않았습니까? 어떻게 보면 그 당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모습이라고도 볼 수 있는데 이 3명의 대통령이 자유한국당의 어떤 정체성 드러낸다, 이렇게 해석을 해볼 수도 있겠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바꿔 얘기하면 지금 출당이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재판을 받고 있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사진을 뺐습니다.

또 내란죄로 유죄 판결을 받았고 대통령 예우를 박탈당한 전두환 씨나 노태우 씨에 대해서도 사진이 빠져 있습니다.

처음부터 뺐습니다. 걸을 때부터.

그래서 한국당에서는 3명의 대통령만 우리의 적통으로 인정하겠다라는 걸 처음부터 얘기를 했던 건데 문제는 이 3명 중에서 1명이 더 빠질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앵커]

몇 명 남지 않은 상황인 것인데 그럼 그게 누구입니까?

[기자]

YS의 차남이죠. 김현철 씨가 어제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었는데 이번에 한국당 전당대회를 통해서 과거의 수구적인 모습으로 되돌아가는 것이 확실하다면, 확인된다면 아버지의 사진을 내려달라 공개적으로 요구를 했습니다.

최근 한국당이 5·18 망언 논란 등으로 상당히 시끌시끌한데 한국당을 수구 반동 집단으로 칭하면서 이렇게 강하게 항의의 표시를 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앵커]

그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5·18 특별법이 만들어진 것이 YS 김영삼 전 대통령 때 아닙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5·18에 대해서는 YS 정부 중반인 1995년 하반기였습니다.

사실상 5·18 정국이었는데 당시에 12.12나 5·18에 대해서 전면 재수사를 착수했고, 유명했죠, 성공한 쿠데타는 처벌할 수 없다고 했지만 성공한 내란은 처벌 가능하다라고 바꿨습니다.

5·18 특별법까지 만들었고 결국 구속됐던 전두환 씨, 이듬해 사형선고까지 받았었는데요.

한국당이 YS의 정신을 계승한다며 사진까지 이렇게 걸어놓은 상황에서 정작 일부 의원들이 YS의 정치적인 유산이었던 5·18에 대해서는 부정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 이에 대해서는 상당히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이런 측면에서는 오히려 그런 의원들이 한국당의 뿌리를 부정하고 있는 해당 행위를 하고 있는 게 아니냐 이런 지적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다 보니까 이제 김현철 씨가 지금 자유한국당의 모습이 수구 반동적이다 이렇게까지 이야기를 하게 된 거겠군요. 실제로 그 의견을 받아들이게 될 지는 좀 지켜봐야 될 것 같습니다. 다음 키워드로 한번 가볼까요.

[기자]

두 번째 키워드 보겠습니다. < 징계는 이뤄진다 >

[앵커]

역시 5·18 논란 이슈인 것 같습니다. 어제 이종명 의원은 제명 결정이 됐고요. 하지만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자이기 때문에 보류한다 이렇게 돼서 계속 논란이 되고 있는 거잖아요.

[기자]

그렇습니다. 그런 논란들이 계속 커지고 있자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 한국당 지도부가 상당히 반박을 했는데 이렇게 얘기를 했습니다.

김병준 위원장은 '당규를 무시하고 징계를 하라는 것은 도가 지나친 주장이다.'

또 정용기 의원 같은 경우에도 그렇다면 '법치주의를 하지 말고 당헌, 당규를 무시하라는 말이냐' 이렇게 반박을 했는데요. 그러니까 다시 얘기해서 징계를 유예하는 것은 당헌, 당규에 대한 절차를 밟는 거고 이건 결국 민주적인 법치주의를 따르는 거다라는 주장인데요.

하지만 그렇게 당헌, 당규를 준수하는 게 법치주의를 따르는 거라면 이미 법적 판단이 끝난 5·18에 대해서는 왜 부정하는지 이건 어떻게 보면 법치주의를 부정하는 게 아니냐 또 이런 지적도 있습니다.

[앵커]

그렇겠군요. 일단 김병준 위원장 썼던 글 저도 봤습니다. 그런데 이제 징계 절차는 전당대회가 끝난 이후에도 예정대로 진행할 거다 그렇게 주장을 했단 말이죠. 그러니까 징계하는 내용이 흐지부지되지는 않을 거다 이렇게 자신한 건데, 혹시 그와 관련된 근거가 있습니까?

[기자]

그 자신감의 근거에 대해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렇게 글을 올렸었는데요.

보시면 지금의 윤리위원장이 평검사 시절에 현직 대통령 앞에서 대통령의 과거 잘못된 행위를 당당하게 지적한 분이다라고 얘기를 했습니다.

여기서 얘기하는 당당하게 지적한 것. 무엇인지 아마 시청자분들도 많이 알 수 있는데 다시 한 번 보고 가겠습니다.

[김영종/당시 수원지검 검사 (화면출처: KBS) : (부산동부지청장에게 청탁 전화를 하신 적이 있는데) 그때는 왜 검찰에 전화하셨습니까?]

[노무현/전 대통령 (화면출처: KBS) : 이쯤 가면 막 하는 거지요? 우선 이렇게 되면 양보 없는 토론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청탁 전화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저 당시 저 당당함이 평검사의 당당함이 아니라 고졸 대통령에 대한 무시다, 이런 지적들도 분명히 있기는 있었습니다.

[앵커]

지금 화면에 나왔던 김영종 당시 수원지검 검사가 지금 이제 자유한국당의 윤리위원장이기 때문에, 당당함이 있었으니 징계절차도 앞으로 엄격하게 진행할 거다, 이게 이제 김병준 위원장의 이야기라고 볼 수가 있겠군요. 정말로 그렇게 될지는 27일 전당대회 이후에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보면서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