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저임금에 자영업 의견 반영"…달래기 나선 대통령

입력 2019-02-14 20:34 수정 2019-02-14 22: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자영업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최저임금 인상이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가중시킨 측면이 있고 앞으로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과 관련한 문제제기에 동의하는 뜻을 공개적으로 말한 것은 처음입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소상공인 자영업자 160여 명이 청와대에 모였습니다.

청와대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이 자영업자 부담을 가중시킨 점을 인정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도 설상가상으로 어려움을 가중시킨 측면이 있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는 자영업자들의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 의견도 충분히 대변되도록 하겠습니다.]

일부 참석자들은 "내년 최저 임금을 동결해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결정체계를 개편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다만 길게 봐서는 최저임금은 올라야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당정협의회도 다음 주쯤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안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밖에 카드수수료, 임대차 문제 등도 토론 테이블에 올랐습니다. 

[김성민/자영업자 : 카드수수료 인하에 있어서 지금 카드사들이 사실 약속을 안 지키고 있는 부분이 많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나온 의견을 자영업종합대책에 반영하고,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자영업 분과를 만들어 논의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