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희정 부인 "이번 사건은 불륜"…여성단체 "2차 가해"

입력 2019-02-14 20:38 수정 2019-02-14 23: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수행비서 김지은 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법정 구속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습니다. 이번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는 자신과 아이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여성단체는 "민 씨의 주장은 2심 재판부가 배척한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입니다. 

민 씨는 "이번 사건은 불륜"이며 자신이 "가장 큰 피해자"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2017년 8월 공식 행사가 끝난 뒤 안 전 지사 부부가 묵었던 리조트에 김 씨가 찾아왔던 일을 다시 언급했습니다.

성폭력 피해자의 행동으로 보이지 않았다는 것을 강조하면서입니다.  

이에 대해 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대위는 2차 가해를 중단하라며 반박했습니다.

민 씨의 글은 이미 "1심 재판에서도 펼쳤던 주장이며 2심 재판부는 객관적 사실 등을 따져 배척한 부분"이라는 것입니다. 

항소심 판결문에 따르면 그날 행사가 끝난 뒤 한 여성이 안 지사에게 옥상에서 만나자는 문자를 보냈습니다.

이 내용을 확인한 김 씨는 수행비서로서 무슨 일이 생길까 걱정스러워 숙소 앞에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이어 재판부는 "그러한 사정만으로 성폭력 피해자로 볼 수 없다는 안 전 지사 측의 주장은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