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EU, 북·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자금 지원국 잠정 지정

입력 2019-02-14 07: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럽연합이 돈세탁, 또 테러자금 지원국들을 지정해서 발표를 했는데, 북한과 이란을 포함해서 23개 나라가 포함이 됐습니다. 이들 명단에 오른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과 거래할 때는 의심스러운 돈 흐름을 확인하기 위해 점검을 강화해야한다는 것인데요. 최종적인 명단은 EU 회원국과 유럽의회 승인을 거쳐 확정됩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EU 집행부의 발표는 현지시간 13일 이뤄졌습니다.

돈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을 막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평가된 나라 23곳을 잠정적으로 지정해 발표한 것입니다.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 괌, 이라크,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등이 포함됐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스리랑카, 시리아, 예멘 등도 대상에 올랐습니다.

EU는 28개 회원국과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 명단을 최종 확정하게 됩니다.

EU의 돈세탁 방지 지침이 적용되는 은행과 금융기관은 이들 명단에 오른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과 거래할 때 강화된 점검을 해야 합니다.

의심스러운 돈 흐름을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베라 요우로바/EU 사법담당 집행위원 : EU의 금융시스템은 돈세탁을 위한 도구로 사용돼서는 안 되고, 테러를 포함한 범죄자금을 위한 기구로 이용돼서도 안 됩니다.]

EU는 한 달 안에 회원국과 유럽의회에 통보해 명단을 확정한 뒤 관보에 게재할 예정입니다.

관보에 실린 뒤 20일 후에 발효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