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영남권 신공항, 총리실서 논의할 수도"

입력 2019-02-14 09:16 수정 2019-02-14 14: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3일) 부산에 가서 문재인 대통령이 영남권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한 말, 지금 이를 두고 또 여러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업이 늦어져서는 안된다면서 지자체 간의 합의가 안 나오면 논의를 총리실로 격상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이후 5개월 만에 부산을 다시 찾았습니다.

스마트시티 혁신 전략을 보고받고 부산 대 개조 비전을 선포하기 위해서입니다.

부산 지역 경제인들과의 점심식사를 했는데, 이 자리에서 영남권 신공항 문제가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은 "5개 광역자치단체간 생각이 다르다면 총리실로 격상해 결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다시 사업이 표류하거나 지나치게 사업이 늦어져서는 안 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신공항 문제는 영남권 지자체들간 합의가 쉽지 않은 문제이기 때문에 총리실로 올려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큽니다.

부산시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부산시 의도를 전적으로 반영한 것"이라며 반겼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결론을 내놓고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의도는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영남권 신공항은 2016년 6월 기존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안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하지만 지난 지방선거 때 여당 소속인 오거돈 부산시장은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