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기회 된다면 북한 유망주에게도"

입력 2019-02-14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올해 31회째를 맞은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13명의 축구 유망주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1988년 시작된 차범근 축구상은 이동국과 박지성, 기성용 등 우리 축구를 대표하는 스타들을 배출해왔습니다.

차범근 전 감독은 시상식에서 "기회가 된다면 북한 유망주에게도 힘을 주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