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쨌든 사과?…송구하다며 기름 붓는 김순례·이종명

입력 2019-02-12 20:15 수정 2019-02-12 22: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른바 망언 사태의 또 다른 당사자인 한국당 김순례·이종명 두 의원도 상식과 동떨어진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하라는가 하면 북한군 개입 진상 규명을 하자고 주장했습니다. 당 지도부는 일단 급한 불을 끄기 위해서 뒤늦게 사과 했지만, 문제의 당사자들은 도리어 기름을 붓는 상황입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오늘(12일) 사과했습니다.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 사과드리고요. 제가 어쨌든 사과드리고…]

하지만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다시 거론했습니다.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 국민들이 알고 싶어 하는 명단 공개 말씀드린 거예요. 저의 진의는.]

명단 공개는 법적으로 금지돼 있습니다.

5·18을 폄하하는 일부의 무리한 요구를 되풀이 한 것입니다.

김 의원은 어제 입장문에서도 "북한군 개입설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허위 유공자를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된 김 의원의 발언을 봤을 때,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8일) :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습니다.]

사과라기보다는 말 바꾸기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이종명 의원은 소셜미디어에 입장문을 올렸습니다.

앞부분에는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매우 송구하다"고 적었습니다.

그런데 뒷부분에서는 달랐습니다.

이 의원은 "북한군 개입에 대한 승복력 있는 검증과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이뤄지면, 스스로 국회의원 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습니다.

공청회에서의 발언 취지와,

[이종명/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8일) : 그냥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된 겁니다.]

맥락상 큰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더구나 5·18 진상규명조사위가 출범해 기본 2년의 활동기간을 채웠을 때는 이미 이 의원의 임기가 끝났을 때입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은 "면피용 사과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예정대로 내일 국회를 항의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