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망언에 요동치는 전대 판도…황교안-오세훈 양자대결?

입력 2019-02-12 20:26 수정 2019-02-12 22: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5·18 망언' 파문은 오는 27일로 예정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판도까지 흔들고 있습니다. '5·18 망언'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이 징계를 받아서 출마가 좌절된다면 황교안 전 총리와 오세훈 전 시장의 일대일 대결로 구도가 바뀔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전 총리는 5·18 관련 망언 논란에 애매한 태도를 보인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광주민주화운동이 "국민적 아픔"이라면서도,

[황교안/전 국무총리 (어제) :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국민적인 아픔입니다.]

망언 파문의 당사자인 의원 징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황교안/전 국무총리 : 당에서 하는 일에 대해서는 제가 말씀을 드리는 게 적절치 않을 것 같고요.]

김진태 의원은 '5·18 망언' 파문으로 당 윤리위에 넘겨졌습니다.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을 경우 출마 자격을 잃게 됩니다.

3자 대결에서 양자 대결로 전당대회 구도가 바뀔 수 있습니다.

김진태 의원은 이와 관련해 "나를 심판할 수 있는 것은 당원이지 윤리위원이 아니다", "앞만 보고 가겠다"고 반발했습니다.

일각에서는 5·18 망언 파문이 비박계가 오세훈 전 시장을 중심으로 뭉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