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대북 상응조치로 '종전선언-평양 연락사무소' 검토"

입력 2019-02-12 20:28 수정 2019-02-12 22: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JTBC의 취재내용입니다. 북·미가 과연 무엇을 주고 받을 것이냐. 북에서는 영변 핵시설 해체 이야기가 나온 바가 있지요. 저희 JTBC 취재 결과, 미국은 종전선언과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를 할 수 있다고 우리 정부에 알려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연락사무소는 미국이 필요하기도 한 것입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따른 미국의 상응 조치로 크게 네가지를 거론했습니다.

종전 선언과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 인도적 지원, 예술 분야 등 비정치적 교류입니다.

미국은 지난해 방한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통해, 인도적 지원을 가장 먼저 협상 카드로 내밀었습니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은 인도적 지원 외의 나머지 조치들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우리 정부에 알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평양 연락사무소가 추진됩니다.

영변 핵 기지를 폐기할 경우 미국이 이 과정을 지켜볼 수 있도록 평양에 연락사무소가 필요한 것입니다.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를 시작으로, 워싱턴 내 북한 연락사무소 설치에 대한 논의도 추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이 종전선언 카드도 꺼낼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다만 종전선언은 남·북·미·중 정상이 이번에 다 모이는 형태는 아닐 것으로 보입니다.

합의문에 종전 선언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는 언급 정도가 들어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