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희상 '일왕 사과' 발언에…아베까지 나서 비판 공세

입력 2019-02-12 20:54 수정 2019-02-12 23: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려면 일왕이 사과해야 한다"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을 일본 정부가 연일 비판하고 있습니다. 내각 핵심 인사들에 이어서 아베 총리까지 나서서 "공식적인 사죄와 발언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문 의장 발언을 이슈화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아베 신조/일본 총리 : 놀랐습니다.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으며, 매우 유감입니다. ]

국회에 출석한 아베 총리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 사과'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현지시간 8일 미국 블룸버그 통신에 실린 문 의장의 인터뷰 내용을 문제삼은 것입니다..

[문희상/국회의장 (현지시간 8일, 블룸버그통신) :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을 대표하는 왕이 (사과)했으면 좋겠어요. 그분은 전쟁범죄 주범의 아드님 아니세요. 할머니 한 번 손잡고 정말 잘못했어요. 그 말 한마디가 다 풀어지는 거예요.]

보도가 나간 다음 날 고노 외무상은 "발언에 주의해주기를 바란다"며 비판을 시작했습니다.

문 의장이 "책임있는 지도자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는 취지였다"며 "한·일간 불필요한 언쟁을 원치 않는다"고 했지만, 아베 내각은 오늘도 계속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문 의장의 설명이 있었지만, 극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했고, 총리가 나서 이같은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강하게 항의함과 동시에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문 의장 측은 JTBC와의 통화에서 "기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전했고, 우리 외교부 역시 문 의장 측에 발언 철회를 권고할 뜻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