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농약사용·기후변화로 꿀벌·개미류 급격히 사라진다

입력 2019-02-12 11:11 수정 2019-02-12 11:16

73종 논문 분석…집파리·바퀴벌레는 오히려 늘어
"100년뒤 완전히 사라질수도…먹이사슬 영향 새·파충류도 위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73종 논문 분석…집파리·바퀴벌레는 오히려 늘어
"100년뒤 완전히 사라질수도…먹이사슬 영향 새·파충류도 위험"

농약사용·기후변화로 꿀벌·개미류 급격히 사라진다

전 세계에 서식하는 곤충 종(種)의 약 40%가 극적인 감소율을 기록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 영국 BBC 등에 따르면 국제학술지 '생물보존(Biological Conservation)'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향후 수십년 사이에 또 곤충 종의 3분의 1은 멸종할 위험이 있는 것으로 분류됐다.

이 논문은 지난 13년간 전 세계에서 발표된 73종의 곤충 관련 논문을 분석한 것이다.

연구 결과 꿀벌과 개미, 딱정벌레는 포유류나 새, 파충류보다 8배 빠르게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집파리나 바퀴벌레와 같은 일부 종의 개체수는 더 증가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를 주도한 호주 시드니대학 프란치스코 산체스 바요 박사는 "곤충 감소의 주요 요인은 농업과 도시화, 벌목에 따른 곤충 서식지 감소"라고 말했다.

그는 화학비료와 농약 사용 증가 및 여러 종류의 화학 오염물질에 따른 오염, 침입종이나 병원체 등 생물화학적 요인, 열대 지역을 중심으로 한 기후 변화도 곤충 감소의 요인으로 덧붙였다.

특히 그는 "과거 25~30년간 곤충의 개체 수는 연간 2.5% 감소했다"며 "앞으로 10년 후에는 4분의 1이 감소하고, 50년 뒤에는 절반이 감소하며 100년 뒤에는 완전히 사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자들은 먹이사슬에 따른 곤충 감소의 파급 효과도 우려했다. 곤충을 잡아먹고 사는 새나 파충류, 어류의 많은 종이 결과적으로 사라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해충 등은 살아남아 더 번성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집파리나 바퀴벌레 등이 이에 해당한다.

영국 서식스대 데이브 굴슨 교수는 "소수의 해충이 사라지지만 꿀벌이나 나비 등 멋있는 것들도 모두 잃을 수 있다"며 곤충이 살기 좋게 정원을 꾸미고, 농약 사용을 금지하고 유기농 식품을 구매하는 등 곤충 멸종을 막기 위한 일상생활 속의 실천 방안을 제안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