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죄송하지만 다양성의 일환?…한국당 '당내 문제' 선긋기

입력 2019-02-11 20:11 수정 2019-02-11 20: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야 4당이 '5·18 망언'을 일제히 비판하고 나서자 한국당 지도부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일단 고개를 숙였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다양성의 일환"이라면서 어정쩡한 태도를 보여서 비판을 키우기도 했습니다. 징계 요구에 대해서도 "당내 문제"라면서 선을 그었습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이종명/자유한국당 의원 :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서 그냥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면서…]

한국당 지도부는 이른바 '5.18 망언'에 대해 사실상 사과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우리 스스로 경계심이 약화되고 국민 정서에 반하는 언행이 고개를 들기 시작…]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도 "당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도부에서는 여전히 문제의 발언을 감싸는 듯한 입장도 나왔습니다.

[김병준/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당내에 있는 소수의견 또는 다양성의 일환으로 소화할 수도 있지 않나.]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 요구도 일축했습니다.

한국당 고위 관계자는 "발언이 옳다는 것은 아니지만 징계는 어렵다는 게 현 지도부 판단"이라고 말했습니다.

당 지도부가 어정쩡한 입장을 보이면서 핵심 지지층 결집에 이번 사태를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당 내에서도 "대중 정당임을 포기하는 것" "역사의 진실을 외면한 억지 주장" 등 비판 발언이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김순례·김진태 의원은 "5·18 유공자 선정과 관련해 허위가 있다면 바로 잡자는 것"이라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