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과거사 부정, 혐오 정치…한국당 '지지율 계산서' 있나?

입력 2019-02-11 20:15 수정 2019-02-12 00: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당을 취재하고 있는 임소라 기자와 좀 더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지도부는 일부 의원들의 생각일뿐이라고는 하지만 한국당 내에서 극단적인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왜 그런 거죠?

[기자] 

최근 한국당 지지율을 보시겠습니다. 꾸준히 오르고 있습니다.

오늘(11일)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 결과 자유한국당은 1.5%P 오른 28.9%를 기록했습니다.

민주당과의 격차를 좁혀가면서 한국당으로선 상당히 고무돼 있습니다.

비난을 받더라도 핵심 지지층은 결집시킨다는 계산이 깔린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앵커]

그런 점에서 민주당은 일본 극우 세력과 비교하는 주장도 내놓더군요.

[기자]

네, 김민기 민주당 제1정책조정위원장이 그런 주장을 했습니다.

"틈만 나면 과거사 부정에 열을 올린다"며 "일본 극우전범들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일본 극우 세력들 특히 정치인들은 한일 과거사 문제를 왜곡하고, 반한 감정을 부추기는 '혐오 정치'를 합니다.

그러면서 정치적 존재감이나 지지율을 끌어올립니다.

[앵커]

북미 관계나 남북 관계에서도 이전보다 훨씬 더 극단적인 주장이 나오기는 하는 것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먼저 내용을 들어보시죠.

[황교안/전 국무총리 : 80년대 주체사상에 빠졌던 사람들이 청와대와 정부, 국회를 장악하고…]

[오세훈/전 서울시장 : 김정은의 대변인 같은 대통령의 처신에 국가 안보는 백척간두에 서 있습니다.]

이런 주장은 특히 최근 전당대회 국면과 맞물리면서 많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일단 당내에서 선명성을 강조하면서 표를 끌어모으기위한 전략이라는 풀이도 나옵니다.

[앵커]

한국당 내부에서, 이렇게 흘러가는 것에 대해 경계하는 목소리는 없나요?

[기자]

네, 맞습니다. 당내에서조차 총선이나 대선에 가면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다. 당의 입지가 좁아진다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5.18 망언의 경우 대다수의 여론과 동떨어져 있다는 의견이 적지 않습니다.

[앵커]

그런데 지도부가 내놓는 말을 보면, 처음에는 그건 아니다 하면서도 뒤에 가면 또 상황을 흐려놓는 그런 게 있단 말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당 지도부의 입장은 "잘못된 생각과 표현이긴 한데, 그런 소수의 의견도 수용해야 한다" 정도로 보입니다.

유력한 당 대표 가운데 한 사람인 황교안 전 총리도 의원 제명에 대해선 "당에서 적절한 판단을 하리라 생각한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습니다.

[앵커]

여야 3당은 이번에는 '의원직 제명'까지 거론을 하는데, 가능성은 있습니까?

[기자]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의원 제명안은 본회의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됩니다.

최소 199석을 확보해야 하는데, 한국당 의원들이 동의하지 않으면 어려운 조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