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간자격 3만개 시대…정부, '무늬만 자격증' 정리한다

입력 2019-02-11 21:16 수정 2019-02-13 21: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드론운항관리자, 반려동물매개 심리상담사, 천연화장품 강사. 이런 민간 자격증이 3만개가 넘습니다. 그런데 막상 따도 별 소용 없는 엉터리도 많습니다. 정부가 정리하겠다고 했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필라테스 지도자과정 과외', '자격증 즉시발급', '100% 취업'

광고를 본 48살 서모씨는 이 자격증을 따려고 627만 원을 들였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했습니다. 

[서모 씨/필라테스 자격증 과정 수강생 : 민간자격번호 그런 게 없었다. 협회도 없고, 번호도 없고 이상했어요.]

지난 3년 간 한국 소비자원에는 이런 류의 피해 상담이 2500건 넘게 접수됐습니다.

드론운항관리자, 반려동물매개심리상담사, 천연화장품강사 등 2008년 500개 정도던 민간자격증 종류는 올해 3만 2000여 개로 60배나 늘었습니다.

이중 국가공인 자격증은 99개, 0.3%에 불과합니다.

정부는 다음달부터 민간자격증 광고 요건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등록과 공인여부는 물론이고 취득과 검정에 드는 총 비용까지 상세히 써야 합니다.

그래도 실효성이 없는 '수면' 자격증이 너무 많다는 문제가 남습니다. 

[교통안전관리공단 관계자 : (발급기관이) 사라지는 것까지 저희 쪽에 말하고 문을 닫거나 하지는 않아서.]

현재 등록된 민간자격증 가운데 절반 가량이 '수면' 자격증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교육부는 민간자격증 등록 요건 자체를 강화하고 유효기간을 정해 이런 자격증을 정리할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