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탐사플러스] 무상교육서도 제외…조선학교 '차별'하는 일본

입력 2019-02-11 21:45 수정 2019-02-12 00:48

② 김복동 할머니의 조선학교를 가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② 김복동 할머니의 조선학교를 가다

[앵커]

보신 것처럼 일본 정부는 조선학교가 북한 지원을 받고 있다는 이유로, 무상교육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조선학교 학부모들은 물론, 일본 내 일부 지식인들도 반발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지우고 싶어하는 것은 북한이 아닌 조선의 역사라는 것입니다.

계속해서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조선고교를 차별하지 마라"

조선학교 출신 학생들이 금요일마다 집회를 연 건 2013년 5월부터입니다.

일본은 2010년부터 고등학교 수업료를 국가가 부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선학교만 무상교육 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일본 내 외국인 학교 중 유일합니다.

[조선대 학생 : 식민지 지배로 부득이하게 일본에서 살게 된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일으켜 세운 우리 학교입니다. 정치적 외교적으로 연결해 제외하는 건 명백한 차별입니다.]

일본 내 일부 지식인들도 반발하고 있습니다.

[다나카 히로시/히토쓰바시대 명예교수 : 조선학교는 일본이 지구상에서 조선이라는 나라를 지워버리겠다던 역사를 어떻게 마주하는가 하는 문제입니다.]

학부모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머니회 어머니 : 저는 고등학교까지 일본에서 학교를 다녔어요. 제 아이 3명은 조선학교를 다닙니다. 서로를 조선 이름으로 부르고 조선의 역사와 문화를 배웁니다.]

일본 도쿄 이바라키의 조선고등학교.

이 학교는 멀리서 찾는 학생들을 위해 기숙사도 운영합니다.

[저는 기숙사에서 지내기 때문에. 여기부터 자동차로 한 30분~1시간. 우리 역사, 우리 지리를 배울 수 있는 것이 우리 학교밖에 없기 때문에]

학생들은 우리말을 배운다는 자부심으로 가득합니다.

[일본 땅에서 우리말을 지켜나가야 하겠다는 그런 의식…]

지난 7일, UN 아동권리위원회는 조선학교도 고교 무상교육 대상에 포함할 것을 일본 정부에 권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