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5·18 희생자에게 아픔 줬다면 유감 표시"

입력 2019-02-10 17:28

"이미 밝혀진 역사에 거꾸로 가는 건 맞지 않아"
"국회 정상화, 손혜원 국조 먼저…이해충돌 제도개선 찬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미 밝혀진 역사에 거꾸로 가는 건 맞지 않아"
"국회 정상화, 손혜원 국조 먼저…이해충돌 제도개선 찬성"

나경원 "5·18 희생자에게 아픔 줬다면 유감 표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0일 "일부 의원들의 발언이 5·18 희생자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당 소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을 폄하한 행사에 참여한 것과 관련,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의 비판이 이어지자 수습에 나선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5·18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선 "이미 밝혀진 역사에 대해 우리가 거꾸로 가는 건 맞지 않는다고 본다"고 말했다. '북한군 개입설'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우리가 자꾸 과거로 가는 것에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미 밝혀진 역사에 대해서는 미래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한국당은 이승만 전 대통령의 건국 정신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산업화, 김영삼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역사적 평가를 내린 것을 잘 기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태우 전 대통령이 북방 외교로 북한 문제를 풀기 시작한 것이 한국당의 역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먼저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국민이 궁금해하는 부분을 풀기 위해 적극적으로 요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이해충돌 제도 개선 방안을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데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면서도 "다만 손 의원 사건과 이번 논의를 같이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별도로 논의를 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