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제 심장 도쿄서 외친 2·8독립선언…그 중심에 선 여성들

입력 2019-02-08 20:32 수정 2019-03-20 0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1919년 2월 8일, 우리 유학생들은 일본 심장부인 도쿄의 한복판에서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습니다. 이들의 용기는 이후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으로 이어졌는데요. 오늘(8일)로 이 '2·8 독립선언'이 100주년을 맞았습니다. 서울과 도쿄에서 동시에 기념행사가 열렸는데, 서울에서는 특별한 동상이 세워지기도 했습니다. 함께 독립을 외쳤지만, 역사 속에서 소외됐던 여성 독립 운동가들의 동상입니다.

먼저 100년 전, 이들의 활약상을 조보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세계 모든 나라 앞에 독립을 성취할 것을 선언한다"
 - 도쿄 한복판에서 발표된 독립 선언서 (1919년 2월 8일)

이를 주도한 유학생 600여명
그 대열에 섰던 여학생들

"독립을 갈망하는 마음에 남녀가 어찌 다르겠느냐, 수레는 한쪽 바퀴만으로는 달리지 못한다"
- 황에스터 (1892~1971)

김마리아(1892~1944) 등 국내로 들어온 여성 유학생들

3·1운동에도 여성 참여를 독려

오늘, 이들을 기억하려는 사람들

[여성들이 독립 투쟁에 참여하려면 남성보다 훨씬 강한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그리고 공개된 항일 독립 운동 여성 동상

오늘날의 교복을 입고 독립 선언서를 찍어내는 여학생

한복을 입고 등불을 비춰주는 동료

[전혜지/명문고 : 여성들이 많이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었는데 용기를 내주시고 해서  저희가 지금 이 자리에 있지 않을까.]

"나라를 위하는 마음엔 남녀가 구별 되지 않아. 우리를 있게 해준 여성운동가를 잊지 마라"

(화면제공 : 독립기념관·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